현대 작가들이 번역하고 김태리, 류승룡, 조진웅이 읽어주는 한국 문학

짧은공유링크 : https://newshl.net/p09499

(뉴스하이라이트=이상일 기자)네이버는 ‘오디오 클립’을 통해 한국의 고전 명작을 동시대 작가들이 현대 버전으로 번역하고 김태리, 류승룡, 조진웅 등 개성 넘치는 배우들이 낭독해 고전 명작을 현대식으로 재해새석한 ‘Resound 한국문학’을 새롭게 선보인다고 11일 밝혔다.

‘Resound 한국문학’은 김유정, 계용묵, 나도향, 나혜석, 백신애, 이상, 채만식 등 작가들의 대표 명작 50편을 김숨, 김봉곤, 윤성희, 정이현, 편혜영, 하성란 등 현재 한국 문학을 이끌어가는 후배 작가들이 번역했으며 네이버 AI 기술력을 통해 제작한 스크립트도 함께 제공한다.

무엇보다도 김태리, 류승룡, 박혁권, 이정은, 조진웅 등 발성이 좋고 연기력이 뛰어난 명배우들이 해당 녹음에 참여했으며, 여기에 국내 유명 뮤지션 20명이 소설을 읽고 배우들의 낭독을 직접 들은 뒤, 작품에 어울리는 분위기의 음악을 작곡 및 연주해 독자들에게는 한 편의 영화를 보는 듯한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네이버는 이에 대해 “셰익스피어 등 해외 명작들은 10년, 20년마다 번역되고 한 시기에 여러 번역본이 나와 경쟁하기도 하지만, 국내에서는 고전 문학에 대한 재해석 움직임은 없었다” 면서 우리 문학의 새로운 ‘번역’과 ‘재해석’에 대한 독자의 니즈를 충족하기 위해 이번 서비스를 기획하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네이버는 이와 함께 기존의 오디오북에서 벗어나, AI 기술력을 통해 제작된 스크립트까지 함께 제공해 독자들에게 ‘낭독자의 목소리를 눈으로 볼 수 있는’ 새로운 오디오 경험까지 선사한다. AI 스크립트는 화자의 목소리를 텍스트로 자동전환하는 기능으로 향후 다양한 오디오 서비스에 접목될 예정이다.

오디오클립 이인희 리더는 “작가들이 어린 시절 교과서로 배운 작품, 즉 100년 전의 텍스트를 현재의 한국문학으로 ‘번역’하는 것은 외국문학의 단순 번역보다 훨씬 어려운 과정이었다” 면서 “지금은 쓰임새가 줄어들거나 아예 사라진 말 같은 어휘의 고증 작업과 맥락, 문법의 적절성까지 많은 고민을 작가와 함께 했다”고 말했다.

이어서 “네이버 오디오클립은 앞으로도 독자들에게 이전에 없었던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다양한 새로운 시도를 이어나갈 것” 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Resound 한국문학’은 매월 둘째 주 월요일마다 5권씩, 총 50권이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뉴스하이라이트=이상일 기자, news@newshl.ne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