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천케이블카, 각산 ‘느린 우체통’ 일대 새 단장

짧은공유링크 : https://newshl.net/p36526

(뉴스하이라이트=한병태 기자)경남 사천시시설관리공단(이사장 박태정)은 사천바다케이블카 각산 정류장 2층 야외 테라스에 있는 ‘느린 우체통’ 일대를 새로이 단장했다고 밝혔다.

느린 우체통은 케이블카 개통 당시 2018년도에 설치된 것으로 하루를 숨 가쁘게 살아가는 현대인에게 기다림의 여유를 느끼고 케이블카에서의 옛 추억을 떠올리는 특별한 선물이 되길 바라는 마음에서 기획했다.

현재까지 누적 수거된 엽서는 총 3만여장으로 가장 많이 수거될 때는 월 3천500여장이나 될 정도로 큰 호응을 얻고 있으나 작은 책상 하나에 의자도 없어 방문객들이 엽서 쓸 때마다 불편함을 호소해 왔다.

새롭게 단장한 느린 우체통은 ‘추억의 국민학교’ 콘셉트로 칠판 모양의 안내 표지판과 알록달록한 국민학교 책상 3개를 설치해 보다 많은 사람이 편안하게 앉아 엽서를 쓸 수 있도록 조성했다.

박태정 이사장은 “느린 우체통은 케이블카 방문객 모두가 무료로 즐길 수 있는 곳으로 기념촬영도 함께 할 수 있도록 예쁘게 꾸며놨다”고 말했다.

이어 “사천바다케이블카에 오셔서 예쁜 사진과 6개월 후의 엽서를 남기며 특별한 시간을 보내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뉴스하이라이트=한병태 기자, news@newshl.ne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