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코로나19발 온라인 커머스 급성장 확인됐다

짧은공유링크 : https://newshl.net/p47381

(뉴스 하이라이트=이민주 기자)23일 네이버는 1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1조5109억원)보다 14.6% 증가한 1조7321억원, 영업이익이 전년 같은 기간(2062억원)보다 7.4% 증가한 2215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언택트 소비 증가에 따른 온라인 쇼핑과 간편결제 수혜가 확인되었다.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1분기 거래액은 전년대비 56%가 증가했고 이용자수는 1월 800만명, 2월 900만명, 3월 1000만명까지 크게 늘어났다. 뿐만 아니라 스마트스토어는 1분기에 3.7만 개가 신규 개설된 것으로 파악되는데, 이는 역대 최고치이다. 이처럼 판매자와 이용자가 동반 증가하여 이커머스 붐업을 일으켰다는 평가이다.

또한 스마트스토어의 거래액 중 네이버페이 거래액이 전년대비 46%까지 증가해 최초로 분기 거래액 5조원을 달성했다. 월간 결제자수도 1250만명을 기록해 전년대비 23% 증가했는데, 이 중 50세 이상이 53%나 증가해 이용자 저변이 확대되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김민정 연구원(하이투자증권)은 코로나 19 사태로 네이버페이 포인트 충전액 역시 전년대비 8배 증가했는데 이는 향후 네이버파이낸셜이 테크핀 사업을 확대하는 데 긍정적인 밑거름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또한 부진을 겪고 있는 오프라인 유통업체가 판매 촉진 채널로 ‘라이브 스트리밍 기반 이커머스’를 주목하고 있어 이 또한 추후 온라인 쇼핑 시장의 추가적인 성장에 기여할 전망이라고 전했다.

(뉴스 하이라이트=이민주 기자, news@newshl.ne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